실질적인 독서진흥 국가와 지자체가 나서야 할 때 [한겨레] 2009-03-18 10:53:36  
 
  이름 : 방숙영
   쪽지보내기  
  이름으로 검색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조회 : 266    
 
각 시도 지자체와 교육청마다 도서관 독서진흥 정책부서 설치해야

과제지원센터와 같은 선진적 교육 모델의 도입이 공교육 대안
 
우리나라 작은도서관 운동의 선구자적 역할을 했던 정정식 도서관장은 독서문화진흥법 및 학교도서관 진흥법에 기반한 독서진흥 정책이 조속히 실현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독서문화진흥법 제3조에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독서문화진흥에 필요한 시책을 수립하여 시행하여야 한다.’는 조항이 나옵니다. 그런데 현재 우리나라의 독서진흥 정책은 대구시의 ‘북모닝’이나 청주시의 ‘1인 1책 펴내기 운동’ 정도를 제외하면 이렇다 할 정책이 없습니다. 특히 자라나는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독서진흥 정책은 매년 제자리 걸음이죠.”

정부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학교도서관 활성화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약 3,000억 원의 국고를 투입해 음지에 있던 학교도서관을 양지로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그래서 학교도서관과 새로 짓는 지자체 산하 도서관이나 어린이 도서관 시설이 상당히 좋아졌다. 리모델링을 통하여 시설이 좋아지다 보니 자연스레 이용자가 늘어났다. 그런데 문제는 공간과 책은 있는데, 정작 책과 학생을 이어줄 사서교사가 부재하다는 것이고, 다양한 독서프로그램 개발이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매년 150-200명 정도의 사서가 학교도서관에 배치되어 오다가 제2차 학교도서관 활성화 기본계획이 시작되던 작년부터는 전국에 9명의 사서교사가 배치되는 데 그쳤어요. 학교도서관 사서는 교육 인프라이면서 청년 일자리입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09-06-16 11:39:41 자유게시판(으)로 부터 이동됨]